본문 바로가기
21세기 독일 문방구/독일 뽑기 인생

독일인 친구의 색소폰 연주 그리고 크리스마스

by 21세기언니 2020. 12. 22.
반응형
SMALL

12월 21일밤 9시 55분

나는 독일의 대학원을 졸업한 지 꽤 됐다. 

1학년때 같이 수업을 들었던 재즈 작곡전공인 독남이 있었는데, 수업에 걔랑 나랑만 들어서 

걔가 안오면 수업안하고, 내가 안가면 그냥 자기들끼리 알아서 하는...그런 수업이 되어버렸었다.

진짜 그 수업은 최악이었다.....ㅡ.ㅡ;; (독일 대학원 수업은 무조건 거의 다 들어야 한다. 내 기준으로..들을께 넘 없..;;)

정말 듣기 싫었지만 합격자가 나 한사람이라...뭐..동기도 없고..;;;진짜 외로웠다. 

 

암튼,

얘는 재즈에다 실용음악쪽이다 보니, 전혀 교류나 공감대나..

수업이 끝나면 그냥 곧장 가는...

차가운 독남이었다. 내가 무서웠나..+.+!

 

그러고보니, 서로 이름을 불러준 적도 없...

그정도로 서먹서먹...

<연주 들으시고, 필요하신 분들은.... +.+! >

크리스마스 노래를 소프라노 색소폰으로 연주하는 음원 입니다. (솔로)

 

Weihnachtslieder - Sopransaxophon Solo, by Philipp Rücker

17 track album

philippruecker.bandcamp.com

당시에, 수업하다가 누가 뭘 물어봤는데, 내가 못알아들으면..

그 친구가 긴장을 하던 모습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학년 1학기때라..진짜..엉망진창 이었다.

그건 그렇고, 

오늘 그의 페북에 올라온 그의 연주곡,

이름은 필리프, 성은 뤽커다. Philipp Rücker

영어식으로 필립으로 부르는 것 같기도 하다. (전혀 안친함;;ㅋㅋ나는 적어도 10년정도 알고 지내야 친하다고....)

이 친구는 원래 재즈 작곡가이고, 주악기가 색소폰 그리고 건반도 다룰줄 알고, DAW도 다룰줄 알고, 현재 라이프치히에 있는 작은 테아터 극장에서 작곡가로 활동하고 있다. 그런데 시기가 시기인지라...아마 테아터도 문을 닫았을 것 같다. 아티스트들은 지금 매우 힘든 상황이다. 

아티스트들이 요즘 돈벌이가 시원찮아서 그런지, 색소폰 연주를 잘 한다고 건너 들었지만 이렇게까지 연주를 해서 올리는 걸 보니..힘든가보다. 물론, 크리스마스 음악 선물로 혼자 녹음하고 준비한 것일 수도 있는 것 같다. 사운드 녹음은 괜찮은 것 같다. 같은 드레스덴 음대 출신이지만, 같은 동기생이지만 현재 원래 이친구는 라이프치히에 사는 것 같았다. 드덴음대 다니면 좋은것 중에 하나가, 드덴 학생이면 라이프치히로 가는 기차를 무료로 탈 수 있다. 이것도 학생의 혜택이다. 하지만 라이프치히 학생들은 드덴에 가는 기차는 돈내고 타야한다. 이것이 바로 드레스덴! Flex! +.+!

암튼, 오늘 올라온 이 친구의 색소폰 소리를 들으니, 그래도 크리스마스의 느낌이 난다. 색소폰 솔로로 이렇게 크리스마스 음악을 연주하니 뭔가 구슬프면서도....마음이 따뜻해지는 그런 구석이 있는 것 같다. 

아..정말 2020년의 크리스마스가..이렇게...쓸쓸할 줄이야..

누가 알았으랴...

 

물론 이친구는 내가 블로그 하는 것도 모를뿐더러, 자신을 위해 올린줄도 모를것...

평생 모를듯..ㅡ.ㅡ;ㅋ

 

↓그의 홈페이지↓

philippruecker.de

 

Philipp Rücker – Komposition & Saxophon

Details zur Veranstaltung unter. https://livekommbinat.de/ Details zum Stück hier.

philippruecker.de

 

 

<>

 

 

반응형
LIST

댓글10

  •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20.12.22 06:36 신고

    헉..사진 봤는데 인상을 쓰고 하하...추억이네요. 잔잔히 추억 남자 이야기인데 뭐 그냥 사람 남자 ㅎㅎㅎㅎ 혼자 만리타국이라 외로음이 더 할 것 같습니다.

    정말 블루 크리스마스네여.토닥토닥 ....
    답글

    • Favicon of https://patchpink0000.tistory.com BlogIcon 21세기언니 2020.12.22 06:55 신고

      인상이 저렇지만, 실제로 보면 얼굴도 엄청 작고 실제로 얘기를 나누면 사진과 좀 달라요.

      혹시나, 누군가 이런 사운드가 필요할 수도 있으니 올렸어요 +.+!

      맞아요. 정말 블루 클리스마스네요..ㅠ
      감사합니다. Deborah님, 역시 타국에 계신지라 제 마음을 더 잘아시는..ㅠㅠ

  • Favicon of https://j-studyalone.tistory.com BlogIcon 제이화 2020.12.22 10:02 신고

    안친하지만 동기 사랑 나라 사랑인가요. 이렇게 그 친구 연주를 올려주시다니요~ ^^ 근데 왠지 멋있어 보여요. 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patchpink0000.tistory.com BlogIcon 21세기언니 2020.12.22 10:23 신고

      어느새 남자들이 다...인류애 처럼..되어버렸네요 하하 .>.<ㅋ

      네, 저 사람남자사람친구..ㅋㅋ 실제로는 멋지고 귀엽상이에요 . +.+!ㅋ멋...은..
      멋은...네, 있는 것 같긴 합니다 하하

  • Favicon of https://joobarious.tistory.com BlogIcon 주만세 2020.12.22 10:50 신고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 재즈 작곡가라니 좋은 친구분인데요! 멋지십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rangni2116.tistory.com BlogIcon 랑니 2020.12.22 11:10 신고

    다른 나라에서 살고 계시는 분들 스토리도 많이 궁금한 일인입니다. 이웃 가능할까요?
    답글

  • Favicon of https://fumikawa.tistory.com BlogIcon 후까 2020.12.22 16:51 신고

    멋진 친구를 두셨네요. 나중에 코로나 좀 좋아짐 만나서 직접 듣는다면 좋겠어요.
    답글

    • Favicon of https://patchpink0000.tistory.com BlogIcon 21세기언니 2020.12.22 20:51 신고

      그쵸 진짜 실제로 연주를 듣는게 젤 좋죠.
      언제 코로나나 종식될지..참..ㅠㅠ
      후까님도 크리스마스 연휴 잘 보내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