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1c 문방구가 보는 예술과 이야기들/21c 세계의 Pop Music

<수요일 플레이리스트> "감각적인 음악들 모음" All Good!"/싸이키델릭/Chelou - Out Of Sight

by 21세기언니 2021. 1. 13.
반응형
SMALL

◈21세기 문방구◈

요즘에 상당히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웃분들을 자주 찾아뵙지 못해서 아쉬운 부분이 있습니다. 그래도 오늘만큼은! 좋은 음악들로 포스팅을 하려고 예전의 느낌 그대로 달려봅니다! 팔도 쑤시고 어깨도 쑤신 하루이지만, 하지만 글을 쓰는 이 순간에는 너무 즐겁네요.  노래를 들으면서 이렇게 하루를 마감합니다. 플레이리스트 시작합니다!

먼저 신나는 곡으로 출발하겠습니다!

+.+!

1.

Samm. Henshaw - All Good (Official Video) (2020.12.09)

 

Samm. Henshaw(*1994, Iniabasi Samuel Henshaw), 영국 뮤지션 입니다. 가수이자 작곡가이자, 음반제작자 입니다. 장르는 기본적으로 R&B와 소울 기반으로 하지만 클래식한 느낌보다는, contemporary한 느낌의 알앤비의 느낌을 가지고 있습니다. 2014년과 2015년사이 EP앨범을 시작으로 실험에 기반한 음악을 제작하고,  <The Sound Experiment>라는 앨범으로 2015년, 2016년 각각 발표를 했습니다. 그로부터 2016년 협업작업과 2018년 싱글 앨범을 내면서 본격적으로 대중들에게 알려지고 관심을 받게됩니다. 그는 유년시절 팝 뮤직의 영향을 받았고, 특히나 스티비 원더나 마이클 잭슨 그리고 엔싱크와 같은 음악과 유년시절을 보냈고 영향을 받았습니다. 

홈페이지

sammhenshaw.com

 

Samm Henshaw

The official Samm Henshaw website with all the latest music, videos and touring news.

sammhenshaw.com

 

가사

Ooh, bet I'd look good in some sheets
It's been a long week, think I'm finna kick up my feet
I'm craving isolation and a few tangerines
I crave a little me time, on my free time
But time be movin' slow
But ain't no stagger when I step
I'm a causal man so I always watch before I tread
I ain't mad, I'm just tryna get my ass up out this desk
It's real hard to ease pressure off with ties around your neck

It's all good, baby
Just think I need to loosen up
It's all good, baby
Just think I need to loosen up
'Cause it's just better like that
'Cause it's just better like that
It's all good, baby
Just think I need to loosen up

It's all good, wait a minute
I got joy in my spirit
I got money in my pocket
And some sеasoning for my chicken
Why am I stressing?
Won't evеn address it
Leave my problems on my nightstand
Worries on my dresser

See now there's a bigger picture
But I already knew that
Passing through the fire boy
I couldn't take the blowback
And that right there's the throwback
Ain't really tryna go there again
It's real hard when you're in it
But I guess in the end

It's all good, baby
Just think I need to loosen up
It's all good, baby
Just think I need to loosen up
'Cause it's just better like that
'Cause it's just better like that
It's all good, baby
Just think I need to loosen up

It's all good baby, yeah
Ain't nothing gon' better than me
I get you to tell 'em
I get you to tell 'em
Yeah

It's all good, baby
Just think I need to loosen up
It's all good, baby
Just think I need to loosen up
'Cause it's just better like that
'Cause it's just better like that
It's all good, baby
Just think I need to loosen up
Just think I need to loosen up

 


2.

Tame Impala - Nangs

 

Tame Impala, 는 호주의 싸이키델릭 락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2007년도부터 활동한 밴드이며, 케빈 파커의 아래 만들어진 그룹입니다. 케빈파커는 카녜 웨스트, 레이디 가가, 트레비스 스콧, 믹 재거 등등 콜라보레이션도 한 경력이 있습니다. 2010년부터  공식적으로 현재의 밴드 네임을 가지게 되었으며,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대중에게 알려져 있습니다. 2020년 2월14일에 발매한 앨범 < The Slow Rush>은 매우 감각적이고, 뚜렷한 개성이 돋보이는 곡으로 관심을 받은바 있습니다.

홈페이지

www.tameimpala.com

 

http://www.tameimpala.com

 

www.tameimpala.com

 

가사

 

But is there something more than that?

But is there something more than that?

But is there something more than that?

But is there something more than that?

But is there something more than that?

But is there something more than that?

...

 

Tame Impala - The Shoe Rush  (2020)

유투브 링크로 클릭하시면, 순서대로 앨범 곡들을 들으실 수 있으십니다.

 


3.

Unknown Mortal Orchestra - Necessary Evil (Official Video) (2015)

 

가사

Transform into the animal you need to
Fly from a destiny infested with chemicals
You need a new drug not invented by the C.I.A
I wanna be your friend but don't have the self-control
We're in love
But I don't get what you see in me

Lovin' me could be your fatal flaw
Just hangin in here trying to be your
Necessary evil, necessary evil

Nobody can get a tan in the moonlight
Come on inside tell me is it just a bit too much?
He drooled on a pillow and looked like an angel
She hit a blunt but it would not chill her out at all
We're in love
But she don't get what I see in her

Lovin' me could be your fatal flaw
Just hangin in here trying to be your
Necessary evil, necessary evil

Transform into the animal you need to
Fly from a destiny infested with chemicals
You need a new drug not invented by the C.I.A
I wanna be your friend but don't have the self-control
We're in love
But I don't get what you see in me

Lovin' me could be your fatal flaw
Just hangin in here trying to be your
Necessary evil, necessary evil

 

Unknown Mortal Orchestra, 
Ruban Nielson은 2001년 형제 Kody와 함께 뉴질랜드에서 The Mint Chicks 밴드를 창립했습니다. 밴드는 2010 년에 헤어질 때까지 여러 개의 EP와 세 개의 LP를 발표했습니다. 2007년에 그들은 미국 서부 해안의 오리건 주 포틀랜드로 이전했습니다. 2015년에 3장의 앨범을 내고, 독일에서 투어를 했고, 그이후로 앨범을 냈지만 별 호응이 없었던 기로에 있었습니다. 이 밴드의 이름을 가지면서 현재는 많은 정보가 나와있지 않고, 앨범을 내지 않는 상태여서 안타깝긴 하지만, 가끔 들으면 좋은 그런 명곡들이 있습니다. 대중성보다는 좀 특이성을 가진 대중음악이라 아무래도 많이 알려지지 않은 것 같습니다. 

 

Hanoi3

제목이....하노이3...


4. 

Glue Trip - Fancy (Official Video) (2018)

 

가사

There’s chaos in my head
And I can’t feel the ground
Why they want to keep our heads so down?

Follow me! Says the road in front of me
The sky is my ceiling
And I embrace the night
Why they want to keep our heads so down?

No one
No one
No one can see us
No one
No one
No one can see us
No one
No one
No one can see us
No one
No one
No one can see us now

No one hears the sound
That comes out of our mouths
I just believe in a time
Where you and I are dancing right

No one hears the sound
That comes out of our mouths
I just believe in a time
Where you and I are dancing right

You and I
Dancing right

Nobody stays for me
Nobody stays for you
You are gonna read your side of history
Nobody cares whether I am going back to you
Nobody stays with me I’ll leave and wait for you
No more
No more, no more, no more
Nobody stays for me
Nobody cares for you
Nobody stays right here
Nobody cares up mine

 

영국의 실험적이며 싸이키델릭 락 팝의 뮤지션들 이며, 브라질 팝적이 요소라던가 혹은 환각과 같은 느낌을 유발하고 독특한 스타일을 풍기는 그룹입니다. 특이한 것이, 이 밴드에 대해서 찾아보면 Lo-Fl라는 장르가 나오는데, 일반적으로 저품질을 유도하는 듯한 음질,  예를 들어 잘못 연주된 음, 품질 저하, 테이프 편집 및 배경 소음 (기침, 웃음, 의자 삐걱 거림, 지나가는 자동차, 기계 윙윙 거리는 소리 등)을 사용하기도 해서, 듣는 재미가 있기도 합니다. 

21세기 곡인데, 20세기 곡처럼 느껴지는데다가...

올드팝적인 느낌이 물씬 풍기는 밴드다. 그래서 더 흥미가 가기도 하고,

요즘과 같은 시기에 딱 듣기에 좋은 띵곡이다. 

추천속의 추천!

5. 

Chelou - Out Of Sight (2018)

Chelou
현재,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영국의 아티스트이며, 
가수이자 프로듀서로써 25살때부터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습니다.
장르는, Alt/Punk, Electronica/Dance, Pop, Folk, Indie/Alternative
음악이나 뮤비가 굉장히 독특하고, 영국 특유의 팝정서가 스며진 곡들이 많습니다. 

 

가사

Out of sight
I'll be forgiven
In the forefront
I'm forced to break away

I'm trying to be someone
But I don't even know what that means
And I'm trying to do something
But I don't even know what that is

How cold must you be
To do the things you do
Out of sight?

Out of sight
I'll keep you satisfied
In the dark we speak in tongue

I'm trying to get started
But I can't find a man on the run
And I'm trying to get going
But I already see that I'm done

How low must you stoop
To bow before the throne?

On your own
Out of sight
On your own
Out of sight

She had me
Run run run run run run run run run run run run running away
Can't catch me
Run run run run run run run run run run run run running away
Gotta keep on
Run run run run run run run run run run run run running away
Gotta keep on
Run run run run run run run run run run run run running away

 

홈페이지

www.chelou.co.uk

 

Chelou

REAL THE NEW ALBUM OUT NOV 20TH

www.chelou.co.uk

 

 

오늘도 즐거운 감상이 되셨기를 바랍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반응형
LIST

댓글8

  •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j-studyalone.tistory.com BlogIcon 제이화 2021.01.13 10:39 신고

    싸이킥이라 음악들이 이런 느낌이군요. ㅎㅎ
    Necessary Evil은 만화라서 가볍게 뮤비 틀었다가 또 완전 집중했네요. ^^
    답글

    • Favicon of https://patchpink0000.tistory.com BlogIcon 21세기언니 2021.01.13 23:11 신고

      그쵸, 몽롱하고 그런 약에 취한 느낌의 상태를 나타낸다고 해서 싸이키델릭인데, 좋아하는 장르입니다. 하하 좋은 감상이 되셔서 기쁩니다. ^^

  •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21.01.13 11:03 신고

    전 음악을 들어 볼 때 특이한 버릇이 있습니다. 인트로 몇 분을 들어 보고 그 곡을 판단 합니다. 내 감각에 맞는 몇분에 그 곡을 다 듣게 되는데..오늘은 마지막 곡으로 링크 해주신 이 분의 노래 chelou - out of sight 이 곡이 저하고는 맞는 것 같습니다. 몽환적 분위기 아주 잘 어울리고 뭔가 묘한 미지의 세계로 빨려 들어갈 듯한 노래인데요.
    답글

    • Favicon of https://patchpink0000.tistory.com BlogIcon 21세기언니 2021.01.13 23:12 신고

      그쵸 마지막 곡 선곡하면서, 데보라님이 진짜 생각났답니다. 좋아하실 것 같았어요! 저도 음악 들을때 앞부분만 들어보고 판단하는 경향이 있긴 있습니다 비슷하시네요! :)

  • Favicon of https://dhwpskfl.tistory.com BlogIcon RunKing 2021.01.13 16:36 신고

    저녁먹기전 스토리 정리하면서 잘듣고 갑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