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1세기 한국 문방구/한국 방구석에서 고뇌

인종차별을 멈추려면, 법을 강화해야 할까

by 21세기 문방구 2021. 4. 13.
반응형
SMALL

■21세기 문방구 ■

하루가 멀다 하고 연이어 쏟아지는 인종차별 얘기들...

 

근에 어떤 독일 유학생이, 윤스테이 과거 스페인 식당편을 보다가 독일인 커플이 식당에 왔었는데, 이서진에 대한 인상을 번역을 잘 못해서 문제를 제기한 적이 있었다. 방송 측에서 잘생긴 남자로만 번역을 해서 원래 번역과는 문제가 있었는데 실제로 그 문제는 더 심각했다. 

 

사실 당시 독일인 커플이 손님으로 왔었는데, 그중 독일남자가 독일어로 이서진을 보며 어떻게 표현해서 말했냐면,

< 여기 게이 한국 남자 둘이 있네> 라고 언급했는데,

방송에서는 멋지게 생긴 남자들로 번역을 한 것이다.

그 광경을 보면 독일인들이 아시아인들에 대해서 말로, 또 어떤 스타일로 뒤에서 구시렁거리는지 볼 수 있는 예이다.

딱, 독일인 스타일로 비하하는 방법이다. 뒤에서 누군가를 보고 늘 궁시렁 되는 인물들이 그들이니까.

이건 내가 유학하면서 겪었봤으니까, 이걸 몇 년 동안 겪다 보면 뭐라고 할 수 없는 이유가

자기들끼리 대화식으로 자유롭게 말하는 분위기에, 자유롭게 얘기하는데 문제가 될 건 없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저렇게 뚫어지게 쳐다본다. (그들의 본성인가...습성인가..) 기분나쁠수 있다. 처음 당하면, 그런데 대부분 독일 사람들이 그렇다. 독일에서 인종차별에 대한 차이를 못 느끼고 산다면, 그만큼 무딘거다. 나 또한 그런 것에 신경 잘 안 쓰는 편인데, 날 모르는 제 3자가 나를 쳐다보는 건 내가 싫어하는 편이라.  독일은 확실히 누군가를 관찰하는 것이 그냥 일상일 정도로 평균이라, 저렇게 언급하고 시시덕거리는 게 일상이다. 저 영상의 그들의 눈빛을 보면.... 저 눈빛들이 수십 개가 있다고 생각을 해봐라.. 어떻겠는가..

 

저 사람들이 유독 그렇다?

내 생각은 "아니다."

대부분의 독일인들은 어느 정도의 인종차별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다.

왜냐하면, 이것은 하나의 문화적 차이에서 오는 생각이다.

<한국인은 개고기를 먹는 나라 사람이다>

<중국인은 박쥐를 먹는 나라 사람이다>

등등..

 

나는 엘리베이터에서 질문을 당해봤다.

어떤 대형견을 엘리베이터에 같이 타고 나에게 묻기를

<"한국 사람들은 개고기를 먹는다는데?">라고 말하자마자 난, 

(이거 농담이 아니라 진심 궁금해서 물어본 말이었다. 뉘앙스에 따라 다르다.)

< "난 한 번도 먹어본 적이 없어, 소수만 먹는 거야">
라고 했더니,
놀라는 눈치였다. 
한국인 모두가 개고기를 먹는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다.
잘못된 정보, 정보의 오류...

 

그런데, 한국사람들은 그걸 알까?

독일 사람들은 소 혀 요리를 먹지

스위스 사람들 일부는 고양이 요리를 먹어

 

이번 중국의 박쥐 얘기로..

중국을 혐오스럽게 얘기하자,

일부 한국인들은 한국인들도 이상한 음식 먹는다고 중국인을 위로한 얘기가 있는데,

나는 이런 마인드의 한국인을 싫어한다.

왜 구지 한국인을 까고, 동등하게 하려하는지...

왜 구지 착한척을 하지?

 

한국인이 도대체 어떤 이상한 음식을 먹는데,

해외에서 중국인이나 타국민을 위로하며 한국인을 까는 습성의 인간들은

대부분 한국인들에겐 야박하게 굴고, 외국인들이랑 친한 인격체들이다.

내가 가장 혐오하는 인간형. 

 

 

예전에 굉장히 좌파스러운 마인드의 한 독일인 여자 집주인을 알게 되었는데, 겉으로는 막 이곳은 외국인이 80퍼센트에 살고 있고 아늑한 집이고 어쩌고저쩌고 했는데, 결론적으로는 나를 감시하고 관찰했다. 그리고 늘 의심의 눈초리를 보였다. 그냥 내가 어떤 인물이건 간에 그들은 의심병이 어마어마하다. 있지도 않은 사실에 판타지를 늘어놓는 게 일상다반사다. 나를 겉으로는 옹호하면서도, 행동은 아니었으니까. 

 

<독일인들이 흔히들 하는 인종차별>

 

 

독일어로, gay는 게이다. 그냥. 가이가 아니다. 

굳이 핸섬을 나 두고, 가이라고 말할 이유가 없지 않은가.

 

이것은 나라의 문제가 아니라, 내가 외국인이라서의 문제가 아니라 그 나라 사람들 몇몇의 인격에 대한 그리고 사고방식에 대한 문제라고 봐야 할 것이다. 그냥 미국에서 요즘 이뤄지는 일들을 통해 미국을 통틀어 욕할 수 없듯이, 생각해보면 해외에 얼마나 많은 한국 교민들이 넓게 퍼져있고, 해외에 얼마나 많은 외국인들이 터를 잡아 살아가고 있는지 느낄 수 있다. 나는 이 문제가 그래도 조금 해결되어지려면, 조금이라도 적은 빈도로 이루어지려면 벌금형을 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돈 백만 원이 아닌 8천만 원 이상의 돈을 벌금으로 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원래, 외국인들은 다른 건 몰라도 돈이 나가는 건 벌벌 떨고 있을 테니, 조금이라도 겁을 주려면 돈 문제로 풀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특히나 독일인들은 돈으로 더 벌벌 떨 테니 말이다. 

 

인종차별은 형사 고발을 해도 요즘은 전혀 먹히질 않는다. 당한 피해자만 억울할 뿐이다. 게다가 다치기라도 하면, 이슈나 뉴스에 나오겠지만 스스로 싸워야 하는 그 타지에서 겪는 서러움과 고통은 말로 표현을 못한다. 젊 잔 게 독일어로 자기들끼리 대화하는 걸 내가 엿듣는 걸로 되어 오히려 내가 안 좋을 꼴 당할 수 있으니 저렇게 얘기하는 방식이 너무 흔한 방식이다 보니 더 짜증 나고 화가 난다. 나는 한국인들이 외국에서 외국인들에게 너무 친절하게 구는 걸로 호구 잡힐 것 같아서 가끔 걱정이 된다. 예전에 학교 다니면서도 외국 인애가 밥을 먹으면서 내 뒤에 오는데, 돈을 빌려달라는 것이다. 그래서, 빌려줬는데 1년이 넘도록 안 갚아서 얘기를 했더니, 자기는 그런 적이 없다고 잡아떼었다. 한국애들이 돈이 있어 보이니, 그냥 빌리고 나서 나중에 안 주는 게 허다하다. 나만 겪은 게 아니다 보니, 참....;;; 자기가 기억이 안 나면 아닌 걸로..

 

 

 

아마, 저런 건 눈치가 없거나 저런 정보를 모르면 그들이 인종차별을 하는지도 모르고 넘어갈 것이다. 하지만, 나는 살아봤고 경험을 많이 했으니까 얘기를 하는 것이다. 백인들의 사회에서 흑인들이 차별당하는 것과 아시아인이 차별당하는 것은 매우 다르다. 흑인들은 역사적 토대로써의 저변에 깔려있는 백인우월주의이지만, 아시아인은 <혐오>와 관련이 있다. 그러면서 흑인을 옹호한다고 블랙시위에 나가는 인간들 중 그들 중 백인들은 아시아인이 인종 차별당해서 다쳐도 절대 아시아인을 위한 시위에는 참석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아는지 모르는지.... 참, 답답할 뿐이다.

 

그래서, 가장 현명한 방법은 1유로에 벌벌 떠는 독일인들에게 벌금형을 물으면, 아마도 절대 입조심은 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 <인종차별적 발언이나 혐오 발언은, 8천만 원 이상의 벌금에 처한다.> 이런 거 누가 만들어주었으면 좋겠다.  

 

 

글, 생각 21세기 문방구

 

 

반응형
LIST

댓글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