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1c 문방구 뉴스 읽기

베를린 한인 여학생 인종차별 폭행 사건(7월7일)

by 21세기 문방구 뽑기다운타운언니 2020. 7. 10.
반응형
SMALL

안녕하세요. 21세기 문방구 입니다.

사실 예전부터 인종차별 문제에 대한 얘기가 많았고,

한인 여학생에 대한 인종차별이 아무 이유 없이 벌어진 것은

제가 여기 살면서 처음 일어난 입니다.

물론, 그전에도 있었을 수도 있겠지만,

이건 한인이라서가 아닌,

단지 아시아인이라는 이유로 폭행을 당한 것 같습니다.

 

 

베를린, 한인 여성 코로나 인종 차별 폭행 당해, 더 이상 참을 수 없다. | 구텐탁 코리아 : 독일 한

7월 7일 오후 한 시경 베를린의 한 슈퍼마켓에서 한인 유학생 한 명이 인종 차별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구텐탁코리아가 피해자와 직접 인터뷰를 한 결과 사건의 강도는 더욱 충격적이�

gutentagkorea.com

베를린 유학생 커뮤니티에도 피해자분의 글이 올라왔었습니다.

 

피해자 분은 유학의 꿈을 안고 독일에 왔으나,

길거리 및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가운데 인종차별을 당했다고 합니다.

(이건 진짜 예전보다 심해졌다는 걸 저도 실감합니다.)

근데 인종차별 하면 경찰부르고, 사진찌고 동영상 찍어서 경찰 넘겨주면 되는데,

예전에는 그게 통했는데,

경찰도 같은 마인드면 답이 없습니다.

 

암튼,

피해자분께서도 기사에서 언급하고 있습니다.

"유학의 꿈을 안고 독일에 왔으나, 코로나 사태가 터지면서 본젹적인 공부를 지속하지 못하는 상황에 있었다.

또한 길거리 및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가운데 코로나와 관련된 수많은 인종차별을 경험했다.

결국, 그녀는 유학의 꿈을 접고 한국으로 결정하게 되었고, 

최근 인종차별을 겪은게 이 사건이 되었습니다.

 

정말,

한국에 가기직전까지....

너무 안타깝고 화가나는 사건이 아닐수 없습니다.

 

21세기 문방구도,

2,3월 독일에서 다른 지역의 라디오 방송국에서 일을 하고 있었습니다.

플락티쿰으로, 사운드 관련 일을 배우고 있었는데,

회사안에서는 거의 천국과도 같았죠. 너무 좋았는데,

퇴근할 때 마다 버스도 타야하고 기차(S반)을 타야했는데,

탈때마다 저에 대한 언어폭행과 시선과

그리고 집에와서까지 쉬지도 못하고

주말에는 집주인의 관찰과 감시

주변 이웃들이 다들리도록 저를 의심하고,

제가 분명 플락티쿰때문에 온것인데도

왜 구지 여기서 일을하고 공부하냐는 식으로..;;

그래서 정말 힘들어서 1달하고 1주일 일하고 

때려치고 원래 살던 곳으로 다시 온 적이 있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인종차별 편에서 제가 전달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지금은 이분의 사안이 중요해서)

 

암튼, 정말 갈수록 인종차별의 강도가 심해지고 있습니다.

원래도 아예 없었던 곳은 아닙니다.

하지만, 이정도는 정말 살다살다 처음 있는 일이에요

 

계산을 위해 줄을 서 있는데 뒤에 있던 독일 여성이 발로 피해자와 카트키를 밀쳐내서 시작이 됩니다.

정말,

이건 형사 고소감입니다.

코로나 라는 단어를 말하면서 조롱도 했다고 합니다.

피해자의 머리를 잡은 후 욕설과 함께 주먹으로 무릎으로 피해자의 목, 머리, 그리고 뒤통수를 계속 가격했다고 합니다.

 

 

여러분,

그냥 말로 해도 이정도인데...

직접 당하고,

원래 상처를 안고 있었던 분이 이런걸 겪으면...

정말,..

어마어마한 정신적인 충격을 얻게됩니다. 

 

말로 하는 인종차별도 충격적인데..

폭행이라니..

 

정말..화가 납니다..

 

 

 

 

 

독일에서 유학하는 학생분들은 인종차별을 안 당하신 분들도 있지만,

꼭 유독 상처를 안고 계신분이 당하는 걸 많이 봐서..

더 안타깝기도 합니다.

 

 

저는 유학생분들이 마음을 안다치고 건강하게 유학생활을 하기를 바랍니다.

 

 

남은 시간 잘 보내세요. :)

이상 21세기 문방구 였습니다.

반응형
LIST

댓글9

  • Favicon of https://feelingmoments.tistory.com BlogIcon 헨리맘 2020.07.10 02:08 신고

    조심하세요~! 예전에 2000년대 초반에 프랑크푸르트로 출장간 적이 있는데 당시 일행이랑 나중에 만나기로 하고 혼자 어딘가 대로변에 있었어요. 큰 나무 밑에 걸터앉아 있다가 좀 느낌이 이상해 주변을 둘러보니 제 주변 모든 독일인들이 절 뭔가 동물원 원숭이 구경하듯 다 쳐다보고 있던 기억이 있어요. 그때 느꼈던 당혹감이란... 인종차별 참 어려워요~!
    답글

    • 네,항상 조심하고 있습니다. 저는 오히려 구경꾼들에게 보란듯이, 째려봅니다. 이 사람들 특징이 관찰하는 거에요. 독일에는 CCTV가 없다보니, 이웃을 관찰하고 남 얘기하고 망상적인 얘기하는게 주특기로 보여요 ㅎ 인종차별..정말 어렵습니다..

  • Favicon of https://ekddlek.tistory.com BlogIcon 버트농 2020.07.10 06:41 신고

    서글픈 일이네요.
    외국 나간것만으로도 힘든데 저런일 겪으면 견디기 정말 힘들거 같아요.
    답글

  • 이런 일들을 보면 지구촌이라는 말이 무색해지는 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국내에서도 이런 종류의 피해를 당하는 외국인들도 많을 것 같아
    저부터 조심스럽게 행동해야겠단 생각이 드네요.
    답글

    • 그쵸. 국내와 국외 모두 저런 차별을 해서는 안되는거죠. 펜데믹으로 한번도 겪어보지 못한 일을 겪고 있는 유럽인들의 스트레스돋 어마어마할 꺼라고 생각되요. 집에 칩거하면서 독일의 가정폭력이 어마어마하게 늘었다는 기사도 많이 접했거든요. ㅠㅠ

  • Favicon of https://issueplusx.tistory.com BlogIcon gnueng 2020.07.13 02:47 신고

    허어... 나름 선진국이라는 독일도 이런 일이 있네요 참...

    말도 잘 안통하는 먼 타국에 나가서 공부하고 있는 것만 해도 어쩌면 심적으로 부담이 클 수가 있는데 저런 일까지 당하면 당장에 집으로 돌아가고 싶을 것 같아요 ㅠㅠ

    뽑기다운타운언니님도 좋은게 좋은거라고 조심하셔요 ㅠㅠ 걱정스럽네요. 타지에서 혼자 공부 중이신데 몸 건강히 잘 지내시길 바라요.
    답글

    • 네, 감사합니다. 다들 꿈을 이루려고 온건데, 상처만 입고 갈까봐 걱정되죠. 마음이 아픈 사람도 곳곳에 생기고 있습니다. 항상 조심해야죠. 긍정적으로 살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저는 좀 강한 타입이라 괜찮습니다.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은 댓글도 감사합니다 :)

  • Sc 2020.07.14 17:46

    감사합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