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1c 문방구 뉴스 읽기

4월부터 일회용 컵 사용 못한다? 11월부터는 금지?

by 21세기언니 2022. 1. 10.
반응형
SMALL

4월부터 카페에서 일회용 컵 못 쓴다 / YTN

(2021.01.08)

 

 

말 그대로 이다. 이제 4월부터 텀블러를 들고 다녀야 한다.

 

독일에서도 2021년 7월3일부터 EU내 플라스틱 용품 사용 및 생산이 금지 되었다.

독일에서도 에코백을 많이 사용하는데, 필자도 유학당시 늘 장바구니를 들고 다녔었다. 그리고 마트에도 봉지가 아닌 종이팩이나 빈 상자로 물건을 담을 수 있는 시스템으로 만들어 놓았었다.

프랑스는 2017년부터 일회용품 사용을 순차적으로 제한한 바 있다.

특히,채소나 과일 등의 포자아용으로 쓰이는 일회용 비닐의 사용도 금지하였다.

 

미국도 2021년 말부터 2024년까지 단계적 규제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알렸다. 식음료 시설에서 일회용 식기류 제공이 금지되며 접시, 포크, 젓가락, 이쑤시개 외 물 티슈도 포함. 다만, 종이팩이나 주스 등 제품에 부착된 빨대는 제외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어떻게 보면 자연을 위하는 일이기도 하지만,

 

플라스틱컵 금지 규제, 개인카페 자영업자 "비용 두 배, 죽으라는 소리나 다름 없어"

 

플라스틱컵 금지 규제, 개인카페 자영업자 "비용 두 배, 죽으라는 소리나 다름 없어"

[프라임경제]정부가 카페 안에서의 일회용 컵 사용을 금지하면서 이르면 다음 달부터 커피전문점에서 일회용 컵 사용이 금지된다. 이로 인해 소규모 커피전문점을 운영하는 자영업자의 부담이

www.newsprime.co.kr

 

가게는 다회용컵을 준비해야 할 것이고, 혹은 손님들도 텀블러를 가지고 다녀야 할 것이다. 아마도 텀블러 자체도 많이 생산해 내야하는데 그것을 사용한다고 해서 플라스틱이 줄어든다고 보여지겠지만, 어차피 저렇게 되면 텀블러가 불티나게 팔려나갈텐데 텀블러 소비를 더 촉진시켜서 친환경의 목적이 다름아닌 역효과가 되어 나타날 수 있지 않을까 염려된다. 무엇이 가장 좋을까. 

 

하나만 쓰라는 텀블러를 수백 개 수집… 친환경 마케팅의 아이러니

 

하나만 쓰라는 텀블러를 수백 개 수집… 친환경 마케팅의 아이러니

"스타벅스에서 '벚꽃 텀블러'가 나왔을 때부터 모으기 시작했어요. 제품이 출시되면 일상용, 수집용으로 2개씩 사요. 주변에도 자주 선물하고요. 이유요? 당연히 환경 때문이죠." 오모(32)씨는 6년

m.hankookilbo.com

 

어차피 누군가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쓰레기가 될 물건들을 사 모을 것이고, 누군가는 또 아낄 것이고...쳇바퀴 같은 이런 상황에 더 확실한 방법은 없는 것일까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된다.

 

 

반응형
LIST

댓글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