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SMALL

존케이지2

[현대음악 클래식] 존케이지의 <사일런스>로 보는 말말말(2) ▣21세기 문방구▣ 내 20대에 가장 좋아했던 작곡가였고, 지금도 여전히 그의 인자한 얼굴이 늘 머릿속에 박혀있다. 노숙자로 가난했던 삶을 보냈던 그는 아티스트로써 지금은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역사적 인물이긴 하지만, 활동당시에는 정말 가난한 삶을 반평생 살면서, 그나마 그의 예술활동이 말기에 접어들면서 그 어두웠던 삶을 청산할 수 있게 되었다. 음악에서 아방가르드의 역사를 쓴 인물로써, 특히 프리페어드 피아노(준비된, 피아노 인사이드에 못이나 다양한 물질들을 삽입하여 음색의 변화나 사운드를 달리했던 그의 기법은 센세이션을 불러왔다.) 장치를 고안한 인물로 유명하다. 사실 피아노로 실험적인 것들은 하는 것은 이미 20세기에 나올대로 다 나왔기때문에 더이상 실험적으로 할 수 있는 것들이 있을지 의문이기도 .. 2021. 2. 7.
[현대음악 클래식] 우연성 음악 혹은 Indeterminacy (1) ■21세기 문방구■ ※ 이미 존케이지에 대한 얘기는 많은 블로그에서 찾을수가 있다. 그외에 다른 이야깃 거리와 함께 언급을 할 것이다. 이 개념을 가장 쉽게 설명하고자 한다면, 개념 미술의 창시자 뒤샹의 작품을 언급하면 오히려 그 부분이 더 쉽게 다가올 수도 있을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계속 언급을 하게된다. 그리고 미술사조와 음악사조의 시대적 동시성이 존재하기에, 예를들자면 구조주의, 점묘주의, 다다이즘, 미래주의 등등 이 사조들이 모두 미술에서 먼저 출발하였고, 음악이 이후에 영향을 받은 사실은 증명되었던 일이다. 그렇기에, 20세기의 음악을 얘기하려면 늘 다다이즘과 같은 미술사조와 연관되어 있음을, 우연성음악과 같은 개념을 언급할 수 밖에 없다. 음악에도 이런 개념적인 것을 가져오면 어떻게 .. 2021. 2. 7.
728x90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