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SMALL

실화2

(5) 한편의 책을 쓰고 싶어 생각한 주제 ↓↓ 이전 포스팅으로 가시려면 ↓↓(4) 한편의 책을 쓰고 싶어 생각한 주제↓이전 포스팅 참고하세요 ↓ (3) 한편의 책을 쓰고 싶어 생각한 주제 이전 포스팅을 보시려면! ↓↓ (2) 한편의 책을 쓰고 싶어 생각한 주제 이전 포스팅을 보시려면! ↓↓ 한편의 책을 쓰고 싶어patchpink0000.tistory.com 갑자기 들것에 실려가는 걸 보고, 도대체 누굴까 어떤 일이 발생했던 걸까. 왜 굳이 내 벨을 눌렀을까, 집에 다른 사람들도 머물러 있는데 말이지. 혹시 저 남자가 회사에서 내 얘기를 한 건가. 그래서 회사에서 나타나지 않아서 이렇게 신고가 들어온 것일까 아님 뭘까 도대체 뭘까. 그리고, 난 걱정이 되어 나도 모르게 기도를 했다. 저 사람이 살아 돌아오기를, 내가 저 사람의 이름도 몰랐다니! .. 2020. 8. 31.
한편의 책을 쓰고 싶어 생각한 주제 안녕하세요 21세기 문방구입니다. ※가끔은 일기 혹은 말하는 형식으로 얘기하고자 합니다.※ 저는 글을 쓸 때 좀 시니컬하게 쓰는 걸 좋아합니다. (재미를 위한 시니컬한 말투 입니다) "행복하고 싶은 이유 그렇지만 또 그렇게 행복하고 싶지 않은 이유" 나는 좀 특별한 경험을 많이 했다. 음악 하는 사람으로써 모든 사람들이 다 꽃길을 걷고 있다 혹은 힘든일을 하지 않았을 거다 이런 생각에 사로잡혀 있지만, 예술계 사람들은 정신적인 고통과 육체적인 고통을 어렸을 때 부터 겪는다. 내가 입시를 겪을 시절, 어떤 애는 재떨이가 날아왔다. 어떤애는 악보를 난도질 당했다. 등등의 괴팍한 선생님들의 행동을 일일히 나열하며 그 입시시간을 다양한 경험담과 스트레스로 보냈다. 그때는 그게 당연했다. 그 긴장감으로 인해 정신.. 2020. 8. 17.
728x90
LIST